본문 바로가기

Log

공허한 십자가



하가시노 게이고의 소설.

살인 사건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살인자의 가족 그리고 피해자의 가족이 보편적으로 느끼게 되는 감정 상태를 생각해 볼 수 있게 한다.

피해자의 가족은 살인자가 사형을 선고받기를 원한다. 피해자 가족의 상처가 조금이라도 아물어지려면 진행되어야 하는 첫걸음일 수 있다. 하지만 살인자가 사형을 선고받고 집행되더라도 피해자 가족의 마음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 살인 피의자를 사형이라는 제도로 처벌할 수는 있지만, 처벌과 별개로 살인자 스스로 반성에 이르게 할 수도 없다.

그렇다면 우리가 사형제도로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피해자 가족의 상처를 조금 더 보듬는 방법을 고민해 봐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잘못을 저지른 한 사람을 죽이고 나서 끝났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첫 단추만 끼웠을 뿐인 것 같다.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