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our

(160)
거제도 포로 수용소 유적 공원 거제도 포로 수용소 유적 공원을 다녀 왔습니다. 1000원의 주차료와 인당 3000원의 입장료를 내고 관람한 포로 수용소 유적 공원. 기대가 너무 컷었는지 그리 만족스럽지는 않았습니다. 탱크 속으로 들어 가면서 공원 관람이 시작 됩니다. 갠적으로 맘에 들었던 디오라마관.. 인형의 디테일이 상당하지 않습니까? 하지만 무한 반복되는 인형들을 보고 있다보면 어느새 지쳐 버릴지도 모릅니다. -_- .. .. .. .. .. .. 오오 뒤에 몽둥이를 들고 있는 인형의 엄청난 표정에 반해 버렸습니다. 위의 인형들을 보고 포로 수용소에서의 생활들을 조금이나마 상상할 수 있지 않을 까 싶습니다. .. .. 남아 있는 유적들 중 하나 입니다. 생각 없는 사람들에게는 그냥 부서진 벽일 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빽빽히 ..
동막 해수욕장 지난 주말 회사 동료들과 강화도에 있는 동막 해수욕장에 다녀 왔습니다. 장마 기간이라 비가 내릴 줄 알았는데 비가 안와 아쉬웠습니다. ^^ 빗소리를 들으며 조용히 소주 한잔 하려 했는데 '하늘은 언제나 나의 편'이 아니라는 걸 새삼 깨달았네요 -_-; " more=" 사진 더 보기.. "> 줌의 한계를 느끼고 다가서서 사진 한장 찍으려 했는데 이녀석 '다크포스'를 느꼈는지 날아가 버리더군요. 새벽보다 물이 더 빠져 버린 바닷가 도대체 언제 물이 차오르는 지 동해 바다가 그립습니다. 어렸을 적 연마한 '바닷가 수영'을 보여 주려 했는데 말입니다. ;ㅁ; 짧았지만 즐거웠던 여름의 한 page ^^
하늘 공원 일요일 토익 시험을 마치고 다녀온 하늘 공원 입니다. 예정에도 없이 갑자기 가게 된 것이라 월드컵 공원에 도착해 한참을 헤메다 찾았더랬죠..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꽤 많았습니다. 하지만 올라 갈때 뿐 정상엔 꽤 넓어서 그런지 끝까지 올라가지 않은 분들이 많은지 북적 대진 않았습니다. 첫번째 사진의 꼭대기 부분 입니다. 이 곳이 끝인 줄 알고 그냥 되돌아 갔다면 하늘 공원에 대해 실망 하고 말았을 텐데 이 곳이 끝이 아니 랍니다. 두번째 사진에서 조금 더 올라 가다 보면 하늘 공원이라는 표식이 나오고 드디어 '하늘 공원'을 볼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하늘 공원 인 듯.. ^^ 산 꼭대기에 저런 평지가 있었다니.. 올라 가던 길에 외국인 부부가 예전에 이 산이 뭐였냐고 물었지만 대답을 못해 줬습니다. 저..
보라매 공원 보라매 공원에 다녀 왔습니다. 날씨가 추워 사진은 몇장 찍지 못했지만 ^^;; 바람이 어찌나 차던지 얼른 이 추위가 지나가야 할텐데..
선유도 공원 가는 방법 지하철을 이용해 선유도 공원에 가는 방법이 자세하게 나와 있네요.. http://www.soguri.com/seoul-teukbyeolsi/yeongdeungpo-gu/yangpyeong2-dong/2004-01/sunyudo_park_subway01.html 사진 찍으로 곧 가보리라~ ^0^
서대문 형무소 지난 8월 28일 3호선 독립문 근처에 있는 서대문 형무소를 다녀 왔다. 수 많은 독립 투사들이 투옥 되었고 형장의 이슬로 사라져 가야 했었던 그 장소가 지금은 이렇게 일반인 들에게 공개 되어 있다. 지금은 이렇게 텅 비어 버린 장소 이지만 우리들 마음속에 그 시대 "우리 나라"를 위해 살았던 그 분들의 마음만은 절대 잊어서는 안되겠다.
바다에 다녀 왔다. 바이크를 좋아하는 친구 녀석과 함께 바이크를 타고 바다에 다녀 왔다. 투어 중이라는데 투어 하기 전에 먼저 들러서 같이 다녀 왔었지. 나는 뒤에 탔었고 ^^ 좋아하는 친구와 함께라 즐거웠었어 자세히 보면 헬멧 뒤에 비친 내모습이 보일듯 ^^ 엄마와 딸이 해변에 신발을 벗어 놓고 물놀이를 즐기 시더라고 신발이 너무 이뻐서 찍었음 사진 찍자 마자 와서 신발을 치우시더라고 -_-;;; 이른 시간이라 그랬는지 사람이 거의 없었던 바닷가 추후 사진 업뎃 가능성 있음 ^^
춘천 소양호 & 청평사 군대 갈때 갔었던 소양호를 다시 가리라곤 상상도 못했다. 춘천 102보에서 소양호에서 배타고 가면 꼬인다는 소문이 파다 했었는데.. 배타고 양구 까지 갔었으니 ㅠ_ㅠ 춘천에 도착해 막국수와 감자부침 도토리묵 무침을 먹고 소양호로 향했다. 역시 예전 어울리지도 않았었던 전투복을 입고 집에 보낼 소포뭉치를 들고 까만색 세면백을 들고 줄을 서서 기다렸던 그때와 별로 변한 건 없어 보였다. 시간이 그렇게나 흘렀는데도. 청평사 관람을 위해 배를 타고 이동 했다. 차로도 갈 수 있다고 하는데 너무 오래 걸릴 듯 했다. 배타는 시간까지 포함해서 사찰까지는 1시간 남짓 걸리는 듯 하다. 청평사는 영화 생활의 발견에서 잠깐 나올뻔 하다가 나오지 않는다. 배에서 내려 잠깐 걸어가다가 그냥 되돌아 가는 장면이 나온다! 소양..